콘텐츠로 건너뛰기

농식품부, 5개월간 전용 항공기로 딸기 1584톤 수출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5개월간 딸기 1584톤을 전용 항공기를 통해 수출했다고 16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글로벌 물류난을 해소하기 위해 대한항공과 협업해 딸기 전용 항공기를 운영해왔다. 지난해 싱가포르행 노선을 운영한 데 이어 올해는 홍콩행까지 노선을 확대했다.

경남 밀양시 하남읍 수산리 낙동강변 비닐하우스에서 농민들에 잘익은 딸기를 따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딸기는 주로 12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생산해 수출한다.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총 385편의 전용 항공기 운영을 통해 이송한 딸기는 홍콩·싱가포르 수출 물량의 93%에 달한다.

농식품부는 딸기 전용 항공기를 통해 적기에 수출을 지원, 딸기의 신선도를 높여 프리미엄 시장 진출을 확대하고 고운임이 지속되는 여건에서 시중운임 보다 낮은 고정운임을 제공해 수출업계의 물류 부담을 완화하는데 도움이 된 것으로 평가했다.

올해 딸기 수출량은 국내 생산량 감소 등으로 전년 동기(2020년 12월∼2021년 4월)보다 15.2% 줄었다.

다만 우량원묘 보급, 재배기술 교육, 전용 항공기와 연계한 저온유통체계 구축 등 품질 고급화에 힘쓴 결과 평균 수출가격은 전년보다 14.4% 올랐다.

농식품부는 앞으로 케이(K)-푸드와 한류에 대한 인기를 활용, 주력 수출시장 외에도 필리핀, 몽골 등 신규시장을 개척하기 위한 마케팅을 강화할 방침이다.

전한영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앞으로도 생산에서 현지 마케팅까지 수출 전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애로사항을 파악해 지원하겠다”며 “수출 물류 환경도 수시로 점검해 문제점은 적극적으로 해소해 나가는 등 딸기 수출 성장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의: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실 수출진흥과 044-201-2176

[자료제공 :(www.korea.kr)]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