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드라마 제작·유통 현장 누빌 방송영상콘텐츠 전문 인재 키운다

인기 드라마 제작자가 직접 강사로 나서 드라마 제작·유통 현장을 누빌 방송영상콘텐츠 전문 인재를 키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5일 사단법인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와 함께 방송영상 제작 현장에서 활약할 실무형 인재를 양성하기 이날부터 ‘케이(K)-글로벌 방송영상콘텐츠 교육과정’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2월부터 서류와 면접 심사를 거쳐 ‘방송영상콘텐츠(드라마) 기획·제작과정’과 ‘유통·마케팅 과정’에 교육생 60여 명을 선발했다. 앞으로 이들에게 7개월 동안 현장 전문가 특강, 기획·제작 실습, 현장 실습으로 이어지는 체계화된 교육을 제공할 계획이다.

케이-글로벌 방송영상콘텐츠 교육과정 운영’ 사업 개요
‘케이-글로벌 방송영상콘텐츠 교육과정 운영’ 주요내용.

특히, 드라마 <괴물>의 이해인 총괄 프로듀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안나라수마나라>의 김운영 총괄 프로듀서, <옷소매 붉은 끝동>을 제작한 김연성 위매드 부사장, <빈센조>의 조군원 제작총괄 등 업계 최고 전문가들이 강사로 나선다. 교육생들은 교육 이후 제작사와 유통배급사 등과 연계해 실제 현장에서 실무 경험까지 쌓을 수 있다.

드라마를 촬영하고 있는 제작진들 모습.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진행하는 ‘재직자 역량 강화 과정’과 올해부터 신설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콘텐츠 특화 과정’에 대한 더욱 자세한 사항은 방송영상인재교육원 누리집(http://www.pdschool.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담당자는 “케이(K)-글로벌 방송영상콘텐츠 교육과정은 업계 수요를 반영한 현장 밀착형 교육을 통해 2020년 방송영상인재원 개원 이래 해마다 수료생의 80% 이상이 취업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전문성과 현장성을 겸비한 인재를 키워 한류 콘텐츠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의 : 문화체육관광부 미디어정책국 방송영상광고과(044-203-3228) 

[자료제공 :(www.korea.kr)]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