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문체부, 일과 여가생활의 조화 기업·기관 찾는다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는 16일 지역문화진흥원과 함께 이날부터 6월 30일까지 기업과 기관을 대상으로 ‘2022 여가친화인증’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여가친화인증제는 ‘국민여가활성화기본법’ 제16조에 근거, 근로자가 일과 여가생활을 조화롭게 병행할 수 있도록 모범적인 여가친화경영을 하는 기업과 기관을 선정해 인증하는 제도이다. 

여가시간 확보, 여가시간 제도화, 여가활동 지원, 조직문화 등이 주요 평가항목이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총 293개 기업·기관이 인증을 받았다.

특히 여가제도와 조직문화가 우수한 10개사에는 문체부 장관상과 지역문화진흥원장상 등 포상을 하고, 기업 홍보를 지원한다. 

인증을 받은 기업에는 ‘문화가 있는 날’ 생활 속 문화활동, 직장인 대상 인문학 강연(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주관) 등 문화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한국관광공사 주관), 예술인 파견지원 사업(한국예술인복지재단 주관)을 비롯한 정부 인증과 지원사업 대상 선정 시 가점 부여 등 특전도 제공한다.

문체부와 지역문화진흥원은 신청 기업과 기관을 대상으로 서면 심사(7~8월)와 현장 조사(8~9월)를 거쳐 10월에 인증 대상 기업과 기관을 발표할 예정이다. 인증식은 11월에 개최한다.

신청 방법과 관련 서식 등 더욱 자세한 내용은 문체부(www.mcst.go.kr)와 지역문화진흥원 누리집(www.rcd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6월 2일 오후 2시에는 여가친화인증 온라인 설명회를 열어 사업과 신청 등을 안내한다.

여가친화인증 신청에 관심이 있는 기업과 기관을 대상으로 6월 7일부터 13일까지 사전 상담(컨설팅)을 진행하며, 실질적인 여가친화경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인증을 받은 기업에 대한 사후 상담도 계속 지원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여가친화기업·기관으로 인증받으면 기업의 이미지를 높이고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다”면서 “일과 여가가 조화되는 삶을 소중히 여기는 기업과 기관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문의: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 문화정책과(044-203-2512)

[자료제공 :(www.korea.kr)]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