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문체부, 한류 콘텐츠 해외 진출 선도할 전문인력 키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한류 콘텐츠의 지속적인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오는 6월 21일부터 12월 초까지 ‘콘텐츠 수출·마케팅 전문인력 양성 교육 과정’을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문체부와 콘진원은 이번 교육과정을 통해 ‘케이(K)-콘텐츠, 세계를 잇다(Content Connects the World)’라는 표어 아래 콘텐츠 수출·마케팅 실무 능력뿐만 아니라 세계 콘텐츠 산업에 대한 이해력과 시장 전문성을 모두 갖춘 미래형 전문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교육과정은 ▲이론과 실습으로 수출·마케팅 실무 절차를 배우는 기본 과정 ▲해외 선진 콘텐츠 시장 진출 전략과 새로운 시장 사업 모델 사례를 분석하는 심화 과정 ▲영어로 의사소통, 마케팅 자료 작성과 발표, 계약서 검토 등을 진행하는 외국어 과정으로 구성된다.

아울러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에 디지털 폭포 ‘워터폴(Waterfall-NYT)’을 선보인 ‘디스트릭트’의 이성호 대표, <핑크퐁>과 <아기상어>의 지적재산권(IP)으로 세계 콘텐츠 시장을 사로잡은 ‘더핑크퐁컴퍼니’의 이승규 부사장을 비롯해 방송·게임·애니메이션·웹툰·이야기(스토리)·음악·게임 등 콘텐츠 산업 각 분야에서 해외 진출 성공사례를 보유한 기업들의 대표와 실무 책임자, 국내외 콘텐츠 산업 취재 전문 언론인 등이 강사진으로 나선다.

교육 대상은 콘텐츠 수출·마케팅 분야 취·창업을 희망하는 신규 인력 50명과 콘텐츠 기업 신입 인력 및 임직원 50명 등이다.

신규 및 신입 인력은 기본·심화·외국어 과정을 모두 수강할 수 있고, ‘캐릭터라이선싱페어’와 ‘국제방송영상마켓(BCWW)’ 등 국내 콘텐츠 기업 간 거래(B2B) 견본시에서 현장실습을 할 수 있다. 

특히 성적 우수자에게는 콘텐츠 기업과 연계한 직무 실습 프로그램 또는 해외연수 참여 기회를 제공한다. 

신규 및 신입 인력 대상은 이달 10일부터 27일까지 교육 신청서를 접수하고, 서류와 면접 전형을 거쳐 6월 10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심화 교육과 해외연수에 참여할 수 있는 콘텐츠 기업 임직원 대상은 10일부터 7월 22일까지 신청을 받는다.

교육과정과 강사진, 교육생 모집 등 더욱 자세한 내용은 콘진원 누리집(www.kocca.kr)과 콘진원 온라인 교육 플랫폼인 에듀코카(edu.kocca.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최근 세계적 콘텐츠 기업들은 체계적인 해외진출 전담 조직을 운영하며 콘텐츠 시장을 선점해 나가고 있지만, 국내 기업들은 대부분 규모가 영세해 해외사업 추진을 위한 지원 역량이 부족하다”면서 “해외사업 능력을 종합적으로 갖춘 콘텐츠 수출 전문인력을 육성해 국내 콘텐츠 기업들의 해외진출 경쟁력을 강화하고 한류가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콘텐츠 수출 전문인력 양성 교육생 1기 모집 포스터

문의: 문화체육관광부 콘텐츠정책국 한류지원협력과(044-203-2378)

[자료제공 :(www.korea.kr)]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