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법무부·KISTI, 외국인행정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 양성

정부가 외국인정책 고도화에 필요한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를 양성하기로 했다.

법무부와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2022년 법무부 외국인행정 빅데이터 분석 교육훈련’ 과정을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과학데이터교육센터에서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교육훈련 과정 1차는 이달 25~29일, 2차는 오는 6월 13~17일 이뤄지며 각각 20명 대상이다.

이번 과정은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 및 소속기관 직원을 대상으로 시행된다.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가 보유한 외국인행정 정보를 외국인 정책 고도화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빅데이터 분석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특히 법무부는 KISTI의 빅데이터 분석, 슈퍼컴퓨팅, 인공지능 활용 등 전문 연구·교육 역량을 통해 빅데이터 기반의 외국인 정책을 추진하고 공공서비스 혁신을 달성하기 위한 외국인행정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를 양성한다.

이번에 진행되는 2022년 법무부 외국인행정 빅데이터 분석 교육 훈련과정은 ▲메타버스와 데이터과학 기초 이해 ▲빅데이터 분석 도구 및 데이터 활용 ▲외국인행정 빅데이터 분석 및 가시화 등을 주제로 구성됐다. 법무부에서 실제적인 적용이 가능하도록 빅데이터 분석 및 활용 역량 강화를 중심으로 운영된다.

아울러 법무부와 KISTI는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 양성교육과 함께 KISTI가 보유한 과학기술 인프라를 활용해 데이터기술 기반의 외국인 정책 고도화 및 공공서비스 혁신을 위한 공동연구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법무부는 “빅데이터 분석 기반의 외국인 정책 수립 고도화를 추진하고, 신규 창출되는 외국인행정 빅데이터를 민간부문에 공익목적으로 제공함으로써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외국인행정 빅데이터분석 교육훈련.

문의 : 법무부 외국인정보빅데이터과(02-2110-4474)

[자료제공 :(www.korea.kr)]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