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산업부, 정유업계와 온실가스 감축 기술개발 방향 제시

산업통상자원부와 정유업계는 28일 ‘정유업계 탄소중립 기술개발 로드맵 발표회’를 개최하고 기술개발 방향과 지원 방안 등을 공유했다.

이 자리에서는 산업부와 대한석유협회 공동으로 수립한 ‘정유업계 탄소중립 기술개발 로드맵’ 발표를 통해 향후 정유업계가 탄소중립을 이행하기 위한 기술개발 방향을 제시했다.

정유업계 탄소중립 지원을 위해 올해부터 추진 중인 ‘탄소순환형 정유제품 생산 CCU 기술개발 사업’ 소개와 내년 이후 본격 추진 예정인 ‘석유대체 원·연료 기술개발 방향’에 대한 발표도 병행했다. 

박기태 건국대학교 교수는 ‘정유업계 탄소중립 기술개발 로드맵’에서 정유업계 2050 탄소중립을 위해 5대 감축전략 및 20개 핵심기술을 소개했으며 수준별 기술개발, 실증연구, 상용화 단계로 구분해 2050년까지의 기술개발 로드맵을 제시했다.

정유업계 탄소중립 기술개발 로드맵 개요
정유업계 탄소중립 기술개발 로드맵 개요

한건우 에너지기술평가원 온실가스 PD는 올해 신규사업을 통해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핵심기술 중 하나인 CCU 기술을 정유업종에 본격 적용, 정유공정 배출가스 포집 및 포집 CO2를 활용한 정유제품 및 석유화학 원료 생산 기술 등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김성수 에너지기술평가원 신재생융합 PD는 수송 분야 탄소중립의 핵심은 석유대체연료에 있으며, 내년 차세대 친환경 바이오연료 생산기술개발 사업을 시작으로 바이오원유·선박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석유대체 원·연료 개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동채 대한석유협회 회장은 정유업계를 대표해 정유기업들도 탄소감축에 기여하는 다양한 감축방안을 모색 중이나, CCUS 등 기술 실현은 쉽지 않은 상황으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산업부는 이번 ‘정유업계 탄소중립 로드맵’을 토대로 향후 정유업계와 주기적으로 소통하며, 보다 효과적으로 탄소중립을 준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유법민 산업부 자원산업정책국장은 “장기적으로 탄소중립이라는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혁신적인 기술개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정유업계 탄소중립 기술개발 로드맵은 향후 정유업계가 나아갈 기술개발 방향을 제시한 점에서 의의가 있으며, 산업부는 올해부터 다양한 R&D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탄소중립 달성에 필요한 핵심기술들을 점진적으로 상용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의 : 산업통상자원부 석유산업과(044-203-5223) 

[자료제공 :(www.korea.kr)]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