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코로나 교육결손’ 회복 지원…‘대학생 튜터링’ 본격 운영

전국 대학생들이 초·중등 학생의 교육결손을 해소하고 교육회복을 위해 함께 나선다.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은 다음 달부터 초·중등 학생의 학습, 심리·정서 등 교육결손 해소를 위한 ‘교·사대생 등 대학생 튜터링’(이하 학습지원) 활동을 본격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학습지원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교육결손을 신속하게 해소하기 위한 ‘교육회복 종합방안’의 주요과제다. 예비교원인 교·사대생 등 대학생이 초·중등 학생을 대상으로 소규모 학습보충과 학교생활·교우관계·진로 상담을 대면·비대면으로 지원한다.

참여 대학생에게는 근로장학금을 지급하고, 초·중등학교와 지역아동센터 등에서 활동하게 된다. 학습지원은 ‘수요신청→대학생 모집·연결→사전교육 및 일정 등 협의→대학생 학습지원 진행→만족도 조사’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대면 학습지원의 경우, 학교나 지역아동센터 등 공공시설에서 진행되고 비대면 학습지원은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 등 다양한 플랫폼이 활용될 수 있다.

비대면 튜터링 운영 장면. (사진=교육부)
비대면 튜터링 운영 장면. (사진=교육부)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은 사업 내실화를 위해 대학, 학교 등과 정기 점검을 실시하고 현장과 상시소통해 애로사항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한국장학재단 시스템을 통한 수요신청 및 연결을 진행한 결과, 전국 165개 대학의 대학생 1만 1258명이 학습지원 참여를 신청했다. 이 중 6961명이 초·중등 학생 9745명과 연결됐으며, 나머지 4297명도 연결 진행 중이다.

연결 진행 중인 초·중등 학생은 시도 권역별 협의회(대학-시도교육청)를 통해 학생과 대학생의 요구사항 등을 확인·조정해 모두 연결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여름·겨울방학 중 집중 신청 등을 고려하면 연간 12만~24만 명(누적)의 초·중등 학생이 지원을 받을 것으로 추산된다.

또 전국교원양성대학교총장협의회, 전국국공립사범대학장협의회, 전국사립사범대학장협의회 등과 긴밀히 협력해 학교 수요에 대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초·중등 학생들이 대학생 튜터링 사업을 통해 학습뿐만 아니라 학교생활, 진로 등에 도움을 받고 교육회복에 한 걸음 더 다가갈 것으로 기대한다”며 “교·사대생 등 대학생들의 많은 참여를 바라며, 내실 있는 대학생 튜터링 사업을 운영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대화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은 “오미크론 감소세로 학교 운영이 정상화 해가고 있는 만큼 대학생 튜터링 사업 활성화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국가인재양성기관으로서 대학생 튜터링 사업을 성공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 교육부 교육회복지원과(044-203-7201), 한국장학재단 대학취업장학부(053-238-2470)

[자료제공 :(www.korea.kr)]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