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순환경제 분야서 중소·중견기업 신사업 발굴 돕는다

정부가 순환경제산업 분야에서 중소·중견기업의 신사업 발굴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2022년도 순환경제 신사업 발굴 및 기업역량 강화 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이 지난해 12월 2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1회 순환경제 산업대전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는 모습. (사진=산업통상자원부)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이 지난해 12월 2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1회 순환경제 산업대전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는 모습.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순환경제산업은 원료-생산-사용-재자원화 등 제품 순환 전 과정에서 자원의 이용가치를 높이는 산업으로 새로운 성장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순환경제 활성화를 통해 탄소배출 절감 효과도 가져올 수 있다.

지원 대상은 중소·중견기업 또는 그 컨소시엄으로 ▲신기술 또는 서비스 결합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기획하거나 추진 중인 기업에 모델 개발과 실증화를 위해 최대 1억원 ▲순환 원료나 제품을 공급하는 기업에 기술개발, 품질·설비·공정개선, 시제품 제작 등 맞춤형 지원을 위해 최대 1억원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에 현지 시장조사, 해외 홍보 전시관 운영, 기업 홍보와 수출 마케팅을 위해 최대 7000만원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산업부는 ‘순환경제 대·중소기업 간 상생라운지’, ‘순환경제 산업대전’ 등 행사와 연계해 순환경제 기업에 다양한 홍보와 사업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청서 접수는 다음 달 13일까지이며, 사업신청 등 자세한 내용은 국가청정생산지원센터(www.kncp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남호 산업부 산업정책관은 “순환경제는 자원수급의 안정성을 확보하고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지속 발전시켜 나가야 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관련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순환경제를 지향하는 신사업 모델이 다른 산업으로도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문의 :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환경과(044-203-4246) 

[자료제공 :(www.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