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ICT 석박사 66명 MIT 등 해외 유수 대학·기업에 파견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022년 글로벌 핵심인재양성지원사업’ 지원과제로 총 14개를 선정하고 본격 지원에 착수한다.

이 사업을 통해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해외 유수의 대학·연구소·기업 등과 연구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국내 석·박사생들을 공동 연구·파견해 핵심인재를 육성한다.

올해는 총 66명의 석·박사생을 선발해 미국 MIT·예일대·퍼듀대·마이크로소프트 등 세계적 수준의 대학 및 기업 연구소와 공동연구를 추진할 예정이다. 선발 학생들은 6개월 이상 해외에 파견된다.

이 사업은 ‘4차 산업혁명 선도인재 집중양성 계획’에 따라 과기정통부·산업부·복지부 합동으로 5년 동안 핵심인재 2250명 육성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부처별 추진과제로 과기정통부는 AI·빅데이터·블록체인 등 분야, 산업부는 미래자동차·드론·에너지 신산업 등 분야, 복지부는 정밀의료·신약·의료기기 개발 등 분야다.

특히 2019년부터 지난 3년 동안 514명의 국내 청년 연구자들이 전세계 59개 대학, 8개 국책 연구원, 2개 글로벌 기업 연구소들과 산·학·연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저명한 연구자들과 함께 연구를 수행하며 우수한 연구 성과를 이뤄냈다.

또한 세계 최고 권위의 학회 주관 학술대회에 연구 성과를 발표하고 미국 대학우주연구협회(URSA)에 가입하는 등 글로벌 연구 네트워크를 확대했다. 사업 참여 이후에도 지속적인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의 연구를 이어가고 있다.

송상훈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디지털 경제 패권국가로 도약하고, 초격차 전략기술을 육성하는데 절실한 것이 고급인재 양성”이라며 “앞으로도 사업 확대와 개편을 통해 필요한 분야에 집중적이고 효과적인 지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글로벌 핵심인재 양성지원 사업으로 선발한 14개 과제는 5월 중으로 연구 수행을 시작하고, 세계 각지에서 파견연구를 본격 수행할 예정이다.

문의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 정보통신산업기반과(044-202-6242)

[자료제공 :(www.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