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돌봄 특화형 공동육아나눔터 ‘꿈도담터’ 30곳 추가 설치

여성가족부는 신한금융그룹과 민관협력으로 운영 중인 초등 돌봄 특화형 공동육아나눔터인 ‘꿈도담터’를 올해 30곳 추가 설치한다고 9일 밝혔다.

공동육아나눔터는 육아 경험과 정보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동시에 부모와 자녀가 함께 하는 공간이다. 부모들의 양육 부담 경감과 지역 공동체 돌봄 문화의 활성화를 목표로 한다.

부모와 영유아 및 초등학생 자녀가 함께 동반해 편리하게 방문할 수 있도록 아파트 내 주민공동시설이나 가족센터, 주민센터 등에 자리하고 있다.

지난 2010년 시범사업을 시작한 이후 현재 전국 391곳의 공동육아나눔터가 운영되고 있다. 이중 123곳은 여가부와 신한금융그룹이 민관협력으로 설치한 ‘꿈도담터’다.

‘꿈도담터’에서는 친환경 기자재로 만든 돌봄 공간에서 초등학생들의 정서발달과 성장에 맞는 교구와 장난감을 제공한다. 아동 눈높이에 맞는 금융교육 등 특화된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여가부와 한국건강가정진흥원이 주최한 ‘가족서비스 우수 수기 공모전’에서는 ‘꿈도담터’와 함께 한 아빠육아로 부부·자녀 사이가 더욱 돈독해진 가족이 최우수 사례로 선정되기도 했다.

여성가족부·신한금융그룹 공동육아나눔터 ‘꿈도담터’. (사진=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신한금융그룹 공동육아나눔터 ‘꿈도담터’. (사진=여성가족부)

김숙자 여가부 가족정책관은 “이번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볼 수 있듯이 돌봄에 있어 지역사회의 적극적인 협조와 연대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앞으로도 공동육아나눔터 등 지역사회에 이웃과 함께하는 돌봄문화가 확산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 여성가족부 청소년가족정책실 가족정책과(02-2100-6332)

[자료제공 :(www.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