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강원 산불피해지, 생태·사회·경제적 합리성 고려해 복원

산림청은 최근 연속적으로 발생한 경북·강원지역 대형 산불피해지에 대해 지역주민·전문가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 생태·사회·경제적 합리성을 고려해 복원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산림청은 지난 3월 발생한 경북·강원 산불의 피해 규모를 조사·확정하기 위해 산림청, 지역재난대책본부, 국립산림과학원 및 유관기관 등이 합동으로 참여해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위성·드론 영상을 통해 대형 산불피해지를 경계와 피해 정도(심·중·경)를 과학적으로 분석하고 현장조사를 병행해 산림피해와 관련시설 등의 피해 규모를 확정했다. 

김용관 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장이 12일 정부대전청사 기자실에서 대형 산불피해지 복원 방향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사진=산림청)
김용관 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장이 12일 정부대전청사 기자실에서 대형 산불피해지 복원 방향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사진=산림청)

산불피해지 중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등 생태적 가치가 높은 지역 4789ha에 대해서는 관계부처와 국립산림과학원, 대학교수, 시민단체 등 관련 전문가와 지역주민들이 참여해 산림생태복원 방안 마련을 위한 별도 논의를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산림청은 지난달부터 산불피해지에 대한 복원계획 수립에 앞서 전문가, 학계, 시민단체, 지자체, 지역주민, 임업인 등 각계각층이 참여한 ‘산불피해 복원방향 설정을 위한 협의회’를 구성해 운영 중에 있다.

두차례 열린 협의회에서는 긴급벌채 추진방향과 피해목 활용, 자연복원과 조림복원의 기본방향, 내화수림대 조성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자료제공 :(www.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