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일간 방역·급식위생 등 학교생활 안전 집중 점검

학교방역, 급식위생, 교육활동 등 학생들의 학교생활과 밀접한 분야에 대해 총체적 안전점검이 실시된다.

교육부는 이달 18일부터 7월 6일까지 50일간 전국 1250개교에 대해 ‘학생 안전 집중점검(이하 집중점검)’을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등교 후 수업에 참여하고 있는 서울 동작구 보라매초등학교 학생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등교 후 수업에 참여하고 있는 서울 동작구 보라매초등학교 학생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이번 집중점검은 지난 1일부터 시작된 모든 학교의 정상 등교와 교육 활동이 전면 재개된 가운데 방역 등 학교 안전을 살피기 위한 조치다.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함께 장상윤 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학생 안전 현장점검단’을 구성, 유·초·중등학교, 특수학교 및 대학을 대상으로 집중점검을 추진한다.

현장점검단은 분야별 안전 점검표를 활용해 촘촘히 점검하고, 즉각 조치가 가능한 취약 부분은 현장에서 조치하도록 지도할 방침이다.

이번 집중점검으로 확인된 취약 분야 개선을 위해서는 시도교육청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지원 방안을 마련한다. 제도 개선이나 법령 개정이 필요할 경우 적극적으로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점검은 ▲학교방역·급식위생 안전 ▲교육활동 안전 ▲교육시설 안전 등 학생의 학교생활과 밀접한 3개 분야를 중심으로 이뤄진다.

교육부는 학교방역·급식위생 안전을 위해 ▲학교별 자체 방역 계획 수립 여부 ▲접촉자 관리 현황 ▲급식 시설 및 조리공정 위생 관리 ▲식중독 예방 관리 등을 점검한다.

교육활동 안전을 위해서는 ▲수학여행 등 체험학습 안전관리 ▲학교폭력(성폭력 포함) 예방 및 대응 ▲대학 집단연수(오리엔테이션, 엠티 등) 등을 살펴본다.

학교시설 안전을 위해 ▲통학안전 관리(교통사고 예방, 등·하교 시 범죄피해 예방) ▲학교 건축물·시설물 안전 ▲학교 내·외 공사장 안전 관리 ▲기숙사 화재예방 및 대응 ▲대학 실험실 안전관리 ▲자연재해 대응 등도 점검한다.

장상윤 교육부 차관은 “이번 집중점검은 어렵게 재개된 등교 수업이 교육 현장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만에 하나 있을지 모르는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해 소중한 우리 학생들의 안전과 교육권을 보장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학교에서 학생의 안전이 한층 강화되고 학부모가 교육 당국을 신뢰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학생안전 현장점검단 단장으로서 가급적 자주 학교를 찾아가 학생안전을 점검하고 현장 의견도 청취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의 : 교육부 학생지원국 학생건강정책과(044-203-6540)

[자료제공 :(www.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