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 중소·중견기업에 400억 규모 대출 지원

해양수산부는 16일 서울 IBK파이낸스타워에서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이하 진흥원)과 IBK 기업은행이 ‘해양수산 분야 중소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17일부터 400억원 규모의 대출 지원 프로그램을 새롭게 출시한다고 밝혔다.

해수부 산하 공공기관인 진흥원은 IBK 기업은행과 함께 지난해부터 해양수산 중소·중견기업이 본래의 담보 능력, 신용도 등에 따라 적용된 대출금리보다 1%포인트 낮은 금리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올해 1분기까지 총 44건, 312억 원 규모 대출이 이뤄지는 성과가 있었다.

다만, 기존 대출 프로그램의 지원 대상기업은 진흥원 관리사업 참여 이력이 있는 해양수산 중소·중견기업(신용등급 BBB+ 이상)으로 제한되고, 진흥원의 기술성 평가 및 추천 절차를 거쳐야 했다.

하지만 이번에 새롭게 도입되는 대출 프로그램은 진흥원 관리사업 참여 이력 유무와 관계없이 해양수산 기업 전체로 대상이 확대됐다. 기존 지원대상에서 제외된 개인사업자(신용등급 BBB+ 이상)까지 포함해 지원 대상의 폭도 넓혔다.

기업과 개인들이 보다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 할 수 있도록 IBK 기업은행 영업점, 모바일 앱 등을 통해 직접 신청할 수 있도록 절차 또한 간소화됐다.

이번 신규 대출 프로그램에서는 해양수산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총 300억 원 규모의 대출한도가 별도로 설정됐다. 기업당 최대 20억 원까지 대출금리 1%포인트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법인이 아닌 해양수산 분야 개인사업자는 100억 원 규모의 ‘i-ONE 해양수산업(UP) 신용대출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지원할 수 있다.

은행 방문이 어려운 개인사업자를 위해 IBK 기업은행 누리집이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신속하고 편리하게 비대면으로 신청 가능하다. 사업자당 최대 5000만 원까지 대출금리 1%포인트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진흥원 관리사업 참여 이력이 있는 기업을 지원하는 기존 프로그램도 총 600억원 규모로 지속해서 추진한다. 기업(신용등급 BBB 이상)당 최대 50억 원까지 대출금리 1%포인트 감면 혜택을 지원하며, 진흥원 전자메일(familyco@kimst.re.kr)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프로그램별 신용등급은 최소한의 자격 요건으로 기준 미만 또는 등급이 없는 기업은 지원 신청을 할 수 없다. IBK 기업은행 여신심사를 거쳐 최종 대출 여부가 결정된다.

김인경 해수부 해양수산과학기술정책과장은 “대출금리 우대 프로그램이 해양수산 기업과 개인사업자의 자금 조달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향후 해양수산 중소·중견기업 지원을 위한 프로그램을 지속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의 : 해양수산부 해양정책관실 해양수산과학기술정책과(044-200-6225)

[자료제공 :(www.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