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김의 날’ 기념식…김 수출 10억 달러 달성 기원

해양수산부는 오는 19일 전남 목포시에서 (사)한국김산업연합회 등 김 산업 관계자들과 함께 ‘제11회 김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해수부는 지난 2010년 김 수출 1억 달러 달성을 기념하고 정월 대보름에 김과 함께 복을 싸먹는다는 ‘김 복쌈’ 전통을 이어가기 위해 음력 1월 15일을 ‘김의 날’로 지정했다. 이후 2011년부터 ‘김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지난 2019년 열린 제8회 김의 날 본행사. (사진=해양수산부)
지난 2019년 열린 제8회 김의 날 본행사. (사진=해양수산부)

올해는 기념행사에는 송상근 해수부 차관, 윤재갑 국회의원, 박창환 전라남도 정무부지사, (사)한국김산업연합회를 비롯한 김 산업 종사자 등 250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지난해 6억 9000만 달러라는 역대 최고의 김 수출 달성에 기여한 유공자들에게 표창 수여식과 김 수출 10억 달러 달성을 기원하는 행사도 열린다.

김빵 시식행사, 김 신품종 종자 및 수출 김 상품 전시회, 김 사진 전시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들도 마련된다.

송상근 해수부 차관은 “2010년 김 수출 1억 달러 달성을 기념해 ‘김의 날’을 만든 이래 김 수출은 2015년 3억 달러, 2020년 6억 달러를 넘어섰다”며 “지난해 114개 국가에 6억 9000만 달러의 김을 수출해 김은 이제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수출하는 식품으로 세계무대에 당당하게 자리매김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앞으로도 종자개발부터 생산, 가공 등 김 산업 전반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연간 김 수출 10억 달러 목표를 달성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문의 : 해양수산부 어촌양식정책관실 양식산업과(044-200-5633)

[자료제공 :(www.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