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밀키트 나트륨 과다···“영양성분 표시 필요”

김용민 앵커>

간편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밀키트 제품, 요즘 많이 찾으실 텐데요.
일부 제품은 나트륨과 포화지방 함량이 하루 기준치를 초과해 소비자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김경호 기자>

재료 준비에 손이 덜 가고 조리 과정도 간편해 각광받고 있는 밀키트.
국내 시장 규모가 지난 2020년 약 1천8백억 원을 기록한 데 이어 오는 2025년에는 7천억 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됩니다.
 

인터뷰> 이유진 / 대전 유성구

“편의성 때문에 찾게 되는 것 같고요. 따로 (재료를) 장을 보지 않아도 되고 간단하게, 손질도 필요 없이 바로 먹을 수 있고 또, 먼 곳의 맛집을 가지 않아도 집에서, 마치 우리 집이 맛집처럼 (먹을 수 있어 좋아요.)”

김경호 기자 rock3014@korea.kr
“코로나19 이후 밀키트 많이 애용하실텐데요. 제품 뒷면에 ‘간편조리세트’나 ‘기타가공품’으로 분류된 제품은 영양성분 표시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소비자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먼저, 높은 나트륨 함량이 문제로 꼽혔습니다.
조사대상 25개 제품 중 11개에서 1인분 기준 나트륨 함량이 하루 기준치를 초과했습니다.
주로, 부대찌개와 일본식 전골 요리인 밀푀유나베 제품이었습니다.

포화지방 함량 또한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부대찌개 4개와 로제파스타 2개 제품은 1인분 기준 포화지방 함량이 하루 기준치 15g을 넘어섰습니다.

조사대상 중에서는 나트륨과 포화지방 함량 모두 하루 기준치를 넘는 제품도 있었습니다.

녹취> 윤 명 / 소비자시민모임 사무총장

“특히, 피코크 오뎅식당 부대찌개 밀키트, 곰곰 옛날식 부대찌개, 마이셰프 UFO 부대찌개, 홈스토랑 바이 애슐리 콰트로 햄치즈 부대찌개 등 4개 제품은 1인분에 나트륨과 포화지방 함량이 1일 기준치를 넘었습니다.”

당류 함량은 밀푀유나베가 다른 제품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제품에 포함된 찍어 먹는 소스가 전체 당 함량의 59%를 차지했습니다.

이 밖에도 같은 메뉴라도 제품별 영양성분의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는데, 밀푀유나베는 제품별로 탄수화물과 포화지방 함량이 최대 6.7배까지 차이났습니다.

(영상취재: 우효성, 이수경 / 영상편집: 진현기)

KTV 김경호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자료제공 :(www.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