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 종식’ 집단면역 어려워…소규모 유행 반복될 듯”

정부는 코로나19 종식을 기대할 수 있는 집단면역 체계에 도달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3일 “집단면역이 종식을 감안한 전국적인 집단면역체계를 뜻한다면, 그런 상태는 달성하기가 매우 쉽지 않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출입기자단의 집단면역 도달 관련 질문에 “코로나19는 앞으로 종식되기보다는 계속적으로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체계로 이행할 것이라 예측하고 있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이어 “이제 다수의 많은 분들이 확진되는 큰 대유행을 겪었기 때문에 앞으로 이번과 같이 전면적인 대유행이 다시 발생할 가능성은 상당히 낮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이 출입기자단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이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손 반장은 “새로운 변이에 의한 유행이나 겨울철 동절기에 바이러스의 전염이 강해지면서 생기는 유행 등의 가능성이 있는 불확실성 요인이 있다”면서 “이외에도 코로나19가 앞으로 종식되기보다는 소규모의 유행들을 반복하면서 계속적으로 유지될 가능성이 더 크다고 보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상당 부분 코로나19에 감염되었거나 혹은 접종을 통해서 면역을 확보한 분들이 많아짐에 따라 이번처럼 대규모 유행이 벌어질 위험성 자체는 낮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불확실성은 항상 존재하기 때문에 새로운 변이의 문제나 동절기 계절적 요인에 따른 유행이 다시 급증할 가능성도 상존한다”고 덧붙였다.

손 반장은 “포스트 오미크론 대책을 수립할 때도 새로운 변이나 동절기의 계절적 요인에 의한 큰 유행 등에 대비하는 체계는 항상 같이 염두에 두면서 준비를 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문의 :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소통팀(044-202-1714)

[자료제공 :(www.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