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보성 벌교생태공원서 ‘세계 습지의 날’ 기념식

다양한 생물의 서식처이자 탄소흡수원인 습지의 가치와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한 기념행사가 열린다.

해양수산부는 22일 전남 보성 벌교생태공원에서 환경부와 공동으로 ‘2022년 세계 습지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습지는 갯벌로 이뤄진 연안습지와 호수, 늪 등 내륙습지로 구분되는데 이 중 연안습지인 갯벌은 해양으로 유입되는 오염물질을 정화한다. 또 바지락, 낙지 등 각종 수산물을 생산하고 지진과 해일로 인한 피해를 저감시키는 등 인류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국제사회는 이러한 습지의 가치와 중요성을 알리고자 ‘세계 습지의 날’을 지정해 습지보호를 위한 세계인의 약속인 ‘람사르협약’ 채택일(1971년 2월 2일)을 기념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2월이 동절기인 계절 특성을 고려해 지난 2002년부터 4~5월에 행사를 개최해오고 있다.

이번 기념식은 ‘세계의 습지, 한국의 갯벌에서 미래를 찾다’를 주제로 ‘한국의 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도 함께 기념한다. 보성·순천·고창·서천·신안 지역에 걸쳐있는 ‘한국의 갯벌’은 높은 생물다양성과 전세계 주요 바닷새의 기착지로서 탁월한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해 7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됐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기념사에서 갯벌이 우리에게 제공하는 다양한 기능과 가치를 강조하고, 지역주민들이 소중히 지켜낸 세계자연유산을 체계적으로 보전·관리해 미래세대에 넘겨줘야 할 의무를 강조할 예정이다.

또한 보성군 관내 청소년 대표 2인은 ‘미래세대의 유산인 갯벌을 잘 보전하고 지켜나가겠다’는 청소년 선언문을 낭독하며, 갯벌과 해양생태계 보전의지를 다짐한다.

한편 해수부는 기념식과 별도로 18일부터 24일까지 습지주간을 지정해 지방해양수산청을 중심으로 연안정화 활동을 펼쳐 갯벌 보전활동을 이어 나가고 있다.

이와 함께 해수부 온라인 플랫폼에 람사르 협약, 세계습지의 날, 세계자연유산과 관련된 콘텐츠를 게재하고 습지보호 약속하기 온라인 이벤트도 진행한다.

윤현수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관은 “갯벌생태계 회복 및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해 갯벌 식생·복원사업을 확대 강화하고, 갯벌의 가치를 활용한 생태관광 활성화 사업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라며 “이번 기념식을 통해 미래 세대에게 물려줄 소중한 유산으로서 갯벌의 가치와 중요성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제17회 세계 습지의 날 기념행사 포스터.
제17회 세계 습지의 날 기념행사 포스터.

문의 : 해양수산부 해양환경정책관 해양생태과(044-200-5310)

[자료제공 :(www.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