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능력은 좋은데 태도가…토트넘 선배, ‘800억’ 클럽레코드 일침

해외 스포츠 소식

끝내 2부 강등된 보르도…황의조의 거취는?

최선을 다해 뛰었음에도 끝내 강등을 막지 못했다. 국가대표 부동의 원톱 공격수 황의조(30·보르도)의 이적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손흥민, 득점왕 도전 희소식...경쟁자 살라 EPL 최종전 결장 가능성 UP

[스타인뉴스 이광우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도전하는 손흥민(토트넘·21골)에게 희소식이 전해졌다. 경쟁자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2골)가 EPL 최종전에 나서지 않을 가능성이 커졌다.

[스포터 PICK] 운명 결정된 ‘UCL’ 첼시vs’강등’ 왓포드...유종의 미는 누가?

다음 시즌의 운명이 이미 결정된 두 팀이 최종전을 치른다.

"콘테에게 딱 어울려!"...토트넘 '이적설' 덴마크 국대 평가

토트넘은 올 시즌 초반 힘든 시기를 보냈다.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을 선임했던 토트넘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제압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하지만 이는 오래가지 못했다. 기대 이하의 경기력이 이어지면서 누누 감독은 3개월 만에 팀을 떠났다.

'필요한건 1골' 손흥민, 득점왕 보인다… 살라, 최종전 안 뛸 듯

토트넘은 올 시즌 초반 힘든 시기를 보냈다.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을 선임했던 토트넘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제압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하지만 이는 오래가지 못했다. 기대 이하의 경기력이 이어지면서 누누 감독은 3개월 만에 팀을 떠났다.

‘객기와 호기 사이’ 아르테타 “압박받는 토트넘, 원정서 4위 놓칠 것”

아스널은 23일(한국시각) 0시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에버턴과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 최종전을 치른다.

김민재 소속팀 페네르바체, 챔스티켓 확보… 최종전 대승·2위 확정

아스널은 23일(한국시각) 0시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에버턴과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 최종전을 치른다.

[스포터 PICK] ‘마지막 자존심’ 맨유, 팰리스 꺾고 유로파행 확정할까?

실망스러운 시즌을 보내고 있는 맨유가 팰리스를 상대로 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과연 맨유는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행 티켓을 지켜낼 수 있을까.

대한민국, EPL 득점왕 배출한 13번째 나라 되나? 손흥민 도전!

토트넘 핫스퍼는 23일(한국시간) 영국 이스트오브잉글랜드지역 노퍽주의 노리치에 위치한 캐로우 로드에서 열리는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최종전) 노리치 시티와의 경기를 앞두고 있다.

능력은 좋은데 태도가...토트넘 선배, '800억' 클럽레코드 일침

은돔벨레는 2019년 올랭피크 리옹을 떠나 토트넘 유니폼을 입었다. 당시 토트넘은 구단 역대 최고 이적료인 6,000만 유로(약 807억 원)를 지불하며 은돔벨레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은돔벨레는 실망스러운 모습만 보였다. 활약 자체가 나쁘지는 않았지만 태도가 문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