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클’ 넘어 ‘전설’로 향하는 EPL 득점왕 손흥민

해외 스포츠 소식

'월클' 넘어 '전설'로 향하는 EPL 득점왕 손흥민

손흥민이 2021-2022 EPL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 갤러리에 밀란 우승하나 얹어봅니다.

기사 전체 보기로 내용을 확인하세요.

레알, 35th 리그 우승-마요르카, 극적 잔류...2021-22시즌 라리가 종료(종합)

라리가는 23일 오전 5시(한국시간) 바르셀로나-비야레알, 레알 소시에다드-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세비야-빌바오의 3경기를 끝으로 2021-22시즌을 종료했다.

이걸 안 넣고 손흥민한테 패스할려하는게 레전드

경기보면서 대박이였음 ㅋㅋ다들 흥민이 도와주는게보엿음.

‘SON 득점왕 예언’ 이천수 소름 돋네...“내 말 맞지? 역사적인 날”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 38라운드 원정에서 리그 22, 23호골을 터트리며 팀의 5-0 승리를 이끌었다.

日매체 “손흥민 아시아 첫 EPL득점왕, 빛나는 쾌거”

최진혁, 코로나 집합금지 위반 후 '미우새' 통해 방송 복귀.

토트넘 2021-2022 시즌 리그 총평...콘테 감독의 평가는?

대성공,유종의 미 콘테 감독 부임 이후 반등에 성공했고 겨울 이적 시장에서 영입한 쿨루셉스키와 벤탄쿠르가 모두 영입 성공작이 되어 적응기 없이 활약하며 후반기 4위 경쟁에 힘을 보탰습니다.

손흥민 '모두를 행복하게 한 골든부츠'...亞 첫 EPL 득점왕

손흥민(30‧토트넘)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022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2골을 폭발, 팀의 5대0 승리를 이끌었다.

케인도 활짝 웃었다… "손흥민, 득점왕 자격 충분"

손흥민(30‧토트넘)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022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2골을 폭발, 팀의 5대0 승리를 이끌었다.

윤석열 대통령, '득점왕' 손흥민에 꺼낸 감동적인 한마디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아시아 선수로는 역대 처음으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무대에서 득점왕 타이틀을 차지한 손흥민(30·토트넘)에게 축전을 보냈습니다.